FANDOM


키젤리움 재의 찬가편집

(부제:기사단장의 만돌린에 맞추어서) 키젤리움 재의 찬가. 키젤리움인들의 세계관을 가장 잘 대변해 주는 시이다. 예로부터 키젤리움을 수호해 온 재의 기사단에서 합창하는 모습을 흔히들 볼 수 있다. 바로크 양식과 흡사한 곡으로, 소리가 일반적인 제품보다 20배는 큰 "플리나 만돌린"[1]하나만 반주악기로서 사용되며 이와 사람의 목소리 이외에는 어떠한 부가 악기도 사용되지 않는 것이 특징. 노래는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는 웅장하고 쉬운 곡이지만 반주의 난이도는 상상을 초월한다. 곡 자체는 합창곡이지만 지휘자 겸 만돌린 연주자가 솔로를 하는 파트가 많다. 이 지휘자는 일반적으로 여성, 그것도 기사단장이 맡는 것이 이상적인 형태지만 레즈니어스의 도래 이전에는 먼 옛날 이야기였다. 레즈니어스의 정치적 기반을 단단히 해주는 요소 중 하나. 합창하는 파트는 '볼드체로 표시했다.

  • 다만 태양은 우릴 버렸고(남자 단원)
  • 이땅에 비추는 이 없으니 (여자 단원)
  • 남겨진 자들의 땅에는 어둠만 가득하고
  • 주린 배 붙잡고 선 땅 (지휘자 파트)
  • 그곳조차 이제 재만이 남았노니 (지휘자 파트)
  • 남은 것은 재뿐, 이제 그 어떤 것도 빛을 내지 못하니(지휘자 파트)
  • 이제 불꽃을 태우리라
  • 이제 불꽃을 태우리라
  • 빛없는 곳에서 불사를 장작 하나 없는 이곳에서
  • 이제 불꽃을 태우리라
  • 이제 불꽃을 태우리라
  • 이 육신, 빛을 위한 하나의 장작되어(지휘자 파트)
  • 다시 이곳을 비추리
  • 다시 이곳을 비추리(지휘자 파트)
  • 다시 하나의 태양이 우리를 비출 때.. 까지.(지휘자 파트)














  1. 키젤리움의 저통 악기. 역사 분기 당시에 처음으로 제작되었다고 추정된다. 소리가 큰 만큼 정확하고 섬세한 연주가 필요하다. 흔히들 반주나 시위용으로도 사용되며, 오로지 키젤리움 내에서만 이와 같은 성능을 낸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